✔️

나의 하루는 4시 30분에 시작된다.

주로 나에게 인사이트를 주는 사람들에게 관심이 많다. 나의 유튜브에는 같은 업계에 있거나, 열심히 사는 사람들의 채널을 주로 구독하고 있다. 이 책의 저자인 김유진 변호사님은 유튜브에서 자주 봤었다. 4시 30분에 일어난다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나와는 거리가 멀다고 생각하였다. 평소에 책을 읽지 않았는데 친구에게 이 책을 받고 많은 생각이 들었다. 책은 영상과 달리 또 다른 느낌을 받았다. 이 책을 읽고 나니 "나도 한 번 해볼까?" 라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다.
학교도 코로나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되었고, 아침에 일찍 일어날 이유가 없었다. 새벽 늦게 잠에 들고, 점심 시간에 가까울 때쯤 일어나곤 했다. 일어나면 주로 개발에 관련된 학습을 한다. 노는 것도 아닌데 이상하게 시간을 잘못보내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나도 새벽에 일어나는 습관을 가지려고 노력했다. 하루 아침에 습관을 가지기는 어렵다는 것을 알고 있다. 100일 동안만이라도 꾸준하게 해보려고 했다. 일어나면 시간을 캡쳐하여 블로그에 기록했다. 기록하는 습관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기록하지 않으면 내가 잘하고 있는 것인지? 의문이 들고, 금방 포기할 수 있다.
주로 11시에 잠이 들어 5시 30분에 일어나고 있다. 수면 시간을 6시 30분을 유지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5시 28분이 되면 시리가 블루투스 스피커에 연결해서 유튜브 뮤직에 있는 음악을 틀어준다. (너무 개발자 답나..?) 일어나면 항상 시간을 캡쳐한다. 그리고 이불을 정리한다. 초반에는 잠시 30분 정도 다시 잠들기도 했다. 전날에 늦게 자면 아침이 힘들긴 하다.
새벽에 일어나고 많은 것들이 바뀐 것 같다. 모두에게 하루에 주어진 시간은 24시간이다. 그런데 하루가 길다고 느껴진다. 늦게 잘때는 항상 자기 전에 유튜브를 보거나, SNS 각종 미디어에 빠지곤 했다. 이제는 내일도 일어나야지 라는 작은 목표가 생기니까 미디어에 사용하는 시간을 줄일 수 있었다. 그리고 하루가 상쾌한 느낌이 들고, 열심히 살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책을 읽으면서 왜 책을 많이 읽으라고 하는지 알 것 같다. 책 한 권으로 작은 습관이 생겼는데 많은 책을 읽으면, 앞으로 살아가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
TOP